매일의기록

갤러리입니다.

  • HOME
  • 매일의기록
0점
  • VOTE 추천하기
  • DATE 2017-12-18
  • HIT 125
게시판 상세
SUBJECT 우렁이농법 논 제초작업
WRITER 매일의아침 (ip:)



장마기간이라고 하지만 이곳 경주는 시원한 소나기조차 내리지가 않는다.

매일 후텁지근한 날씨에 축축 처져있던 참에 오랜만에 시원한 바람이 불어 우렁이 농법으로 농사를 짓는 논에 제초작업을 하였다.


-

퇴근 후 5시 좀 넘어 논으로 향한다.

시원한 바람맞아 가며 우렁이가 미처 먹어치우지 못한 풀들을 제거하는 제초작업이다.




 ▲ 제초작업은 크게 힘든 작업은 아니다. 더위가 힘이 들지. 다행히 오늘은 날을 잘 잡은 거 같다.









 ▲ 요렇게 생긴 풀을 제거해 주면 된다. 이름은 보풀









 ▲ 꽃도 피고 보기엔 이쁘지만 어쨌거나 벼의 성장에 방해가 되는 놈이다.





▲ 작업 방식은 다음과 같다. 삽으로 풀을 밀어 뿌리를 잘라 낸 후 물속에 넣어두면 우렁이가 풀을 먹어 치운다.








 ▲ 우렁이가 방사되고 우렁이가 부지런히 제초작업으로 풀을 먹어 치우는데 올해는 가뭄 탓에 논에 물 양도 적고 바닥을 드러내기 일쑤여서  우렁이가 다른 해에 비해 제초작업을 확실히 하지 못한 거 같다. 물이 없으니 자연스레 논바닥이 보일 테고 우렁이가 논바닥 위로 올라가서 풀을 먹지 못하기 때문이다.









 

▲ 중간중간 우렁이 알도 보인다.





어두워 질 때까지 제초작업을 진행하였고 마무리하지 못해 이 주 중으로 다시 한번 작업을 더 해야겠다.







PASSWORD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댓글 수정

비밀번호 :

수정 취소

/ byte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 :비밀번호 : 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